사고의 기술 중 전이에 대하여

1) 전이(transfer)의 의미란 무엇인가  어떤 특정한 상황에서 배운 지식이나 기술을 처음 마주하는 상황에서 생각하여 적용하는 기술을 전이 영어로는 transfer라고 합니다. 다시 말하면, 어떤 과목 또는 특정 분야에서 학습한 것이 다른 교과목이나 다른 분야의 학습 과정에 도움이 되고 영향을 준다면 전이가 발생했다고 이야기 합니다.   2) 전이(transfer)의 유형에 대하여  1) 긍정적 전이와 부정적 전이  더하기를 배운 아이가 곱하기 문제를 잘 푼다면 긍정적인 전이가 일어났다고 합니다. 한문을 많이 아는 학생이 한문을 모르는 학생보다 일본어를 쉽게 배울 수 있다고 한다면 먼저 배웠던 한문 학습이 뒤에 배운 후속 학습 인 일본어 학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선행된 학습이 후속하는 학습을 촉진하는는 것을 긍정적인 전이라고 합니다.  반대로 선행된 학습이 후에 하는 학습을 하는 데 방해가 된다면 이것을 부정적 전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이전에 배운 영어식 발음 때문에 불어를 공부하는데 발음이 방해받는 경우는 선행된 학습과 후속된 학습이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완전히 다른 반응을 요구하는 경우에 일어납니다.   2) 수평적 전이와 수직적 전이  선행된 학습과 후속하는 학습의 수준이 비슷한 경우에 일어나는 전이를 수평적 전이라고 합니다. 수학 시간에 배운 그래프를 과학 시간에 사용하여 결과를 정리하거나, 수학 시간에 배운 지식을 경제 시간에 활용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주어 내용의 이해를 돕는 경우가 수평적 전이에 해당합니다.   수직적 전이는 선행한 학습과 후속하는 학습의 레벨이 분명하게 달라서 두 학습 과제 사이에 위계를 이룰 때 생기는데 특정 교과목을 배울 때 전 학년의 학습이 현재 학년 학습의 기초가 되는 경우 수직적 전이가 일어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덧셈을 배워야 곱셈을 할 수 있고, 곱셈을 배워야 나눗셈을 배울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3) 자동적 전이와 의식적 전이   선행학습을 새로운 학습에 스스로

심리학에서 지능 검사의 본질에 대하여

지능 검사의 본질

  요즘 아이를 키우는 학부모라면 교육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라면 우리 아이의 지능이 좋을까? 어떤 것을 좋아하고 잘하는지 궁금한 마음에 지능 검사 한번 해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하는 지능 검사의 본질에 대해서 알아보려 합니다.

  보통 일반인은 대부분 개인 검사나 학교나 단체에서 소속 집단 검사 형태의 지능 검사를 통해 자신의 지능 점수를 알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높은 지능은 학업 및 사회적 성취를 이루는 데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생각하며 개인의 능력의 다양성과 잠재력을 무시하는 경향도 많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IQ 점수로 알려진 지능의 개념은 다양한 요인으로 구성되어있으며, 변화 가능성도 포함되어있는 개념입니다. 

지능의 구조

 19세기 Spencer가 지능이라는 용어를 처음으로 심리학에 도입한 이후, 지능에 대한 개념은 계속해서 발전하여 이론을 발표하는 사람마다 다른 정의를 내리고 있으며 임상 측면과 이론적 측면에 따라 다른 방향으로 발전해 왔습니다. 임상적으로 실험적 측면은 이론적 배경이 충분하지 않더라도 기능의 구성 요소에 대한 가설을 기본으로하는 지능을 검사 제작하여 개인의 능력을 평가하는 데 주로 초점을 두었지만, 이론적 측면은 지능의 개념을 과학적으로 정의하기 위해 지능 검사 결과와 성별, 연령, 학력 등의 관계 연구 또는 지능 검사의 소 검사에 대한 요인 분석 연구를 바탕으로 지능의 개념을 발전시켰습니다. 

임상 측면을 강조한 학자들

Binet은 지능의 구성 요소로 판단 능력과 이해력, 논리 능력과 추리력, 기억력을 제안하면서 기억, 계산, 어휘 등의 작은 검사로 구성된 지능 검사를 제작하였으며, 지능은 동기와 의지, 인격 및 이와 유사한 행동 특징과도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Wechsler도 지적 행동은 단순한 지적 능력 이외의 것들도 포함한다고 제안하면서, 지능 검사는 개인의 인지 요소 뿐만 아니라 정서적인 측면 정의적 측면을 모두 포함하므로 지능을 성격과 다르다고 구분하여 분리하여 생각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이론적 측면을 강조한 학자들

이론적 측면을 강조한 여러학자들 중에서 Spiamin은 정신 기능에 대해 요인 분석을 실시하여 지능에는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하나의 일반 요인과 특수한 기능을 가지는 여러 개의 특수 요인이 작용한다는 지능, 두 가지 요인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능력의 차이에 관심을 두고 일곱 개의 기초 정신 능력인 공간 능력, 기억, 지각 속도, 단어 유창 성, 수리 능력, 추리, 언어 등을 제안하고 지능에 대한 요인 구조를 지지하는 Guilford등의 학자들은 지능 이론의 한계가 있다고 비판하면서 경험적 자료와 이론을 근거로 새로운 지능 구조 모형을 제안하였습니다.

정보 처리 과정에 초점을 둔 학자들

인간의 정보 처리 과정에 초점을 둔 지능을 연구하는 학자들은 문제 해결 능력이나 주의, 지각과 같은 특성과 지능과의 관계를 밝히려는 연구를 지금도 계속 하고 있습니다. 지능에 대한 접근은 Piaget으로부터 시작되었으며, 이후 Hunt와 같은 연구자들은 장기 기억과 단기 기억의 차이에대해 연구하거나 문제해결 전략에서 정신장애아동과 정상인의 차이를 알아내고자 많은 연구를 하였습니다.

지능 지수

 지능 지수를 비율로 생각해보면 정신연령과 생활 연령이 동일하면 지능은 100이 되고, 정신연령이 생활 연령보다 크면 100이 넘고, 반대로 정신연령이 생활 연령보다 낮으면 100 이하의 IQ가 된다고 가정합니다.
하지만 이런 지능 지수 산출 방법이 나이마다 같은 지능 지수를 얻었을 때에는 이를 직접적으로 비교할 수 없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게되는 문제점을 발견하자 편차 지능 지수를 사용하게 되는데 이 지수는 특정 시점에서 한 개인의 지능을 동일한 나이 집단 속에 상대적 위치로 산출합니다. 이는 평균이 100이고 표준편차를 15로 변환한 표준점수인데 현재 대부분의 지능검사가 편차지능지수의 개념이라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편차지능지수는 원점수를 환산점수로 전환함으로써 개인끼사이의 소검사 점수들을 비교할 수 있으며, 성인 지능지수도 나이과 관계없이 똑같이 해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사고의 기술 개념형성에 관하여

학교학습 모델을 제시한 캐롤의 연구에 대하여

창의력에 관하여